이철우 도지사 "미래 신산업 발굴 위해 울릉도" 현장 방문 > 메인뉴스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인뉴스

이철우 도지사 "미래 신산업 발굴 위해 울릉도" 현장 방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7회 작성일 24-07-07

본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6일부터 7일까지 울릉도를 방문해 해양심층수 및 우산고로쇠 등 천연자원의 부가가치 창출을 통한 미래 신산업 발굴에 나섰다.  


이번 방문에는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센터와 한동대학교가 함께 참여했다.


이 지사는 6일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에서 남한권 울릉군수, 남진복 경상북도의원, 최도성 한동대총장, 조남준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센터장 등 전문가들과 해양심층수를 활용한 천연자원의 고부가가치화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


해양심층수는 수심 200m 아래 흐르는 청정 수자원으로, 천연미네랄이 풍부해 먹는 물뿐만 아니라 기능성 식품, 화장품, 관광, 치유 분야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중요한 자원이다. 


또한 울릉도의 보호와 발전을 통한 지속 가능한 사회‧경제‧환경 실현을 위해 힘쓰고 있으며 지난 3월에는 한동대,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센터, Hydra Energy, Regenerate Technology, 만두카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울릉 글로벌그린아일랜드프로젝트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울릉도 특별법 시행, 교육발전특구 지정, 규제프리존 실현 등의 변화를 기반으로, 하늘과 바다를 연결하는 허브섬, 화이트스페이스섬, 클린섬, 세계적 자연 관광섬, 글로벌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유시티 울릉 등 5대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경북 대표 임산물인 우산고로쇠 생산 농가를 방문했으며 우산고로쇠 영농조합회장은 수액 채취 및 기술개발 현황을 설명했고, 참석자들은 고로쇠 고부가 상품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산고로쇠 수액은 칼슘 등 천연 미네랄이 풍부하고, 인삼에 들어 있는 사포닌이 포함되어 골다공증 개선 및 항염증 활성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졌다.


울릉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해 발전 가능성이 큰 지역이지만, 생업 기반인 어업 환경의 열악화와 높은 생활물가 등으로 의료와 문화 혜택조차 받기 어려워지며, 1974년 3만 명에 이르던 인구가 현재는 9천 명 정도로 감소한 상태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제는 새로운 시대를 먼저 내다보고, 경북의 미래를 먼저 준비해야 한다”면서 “경북은 산림면적 129만ha로 전국의 20%를 차지하는 풍부한 산림자원과 청정 동해의 해양자원 등 우수한 천연자원을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창출해 도민이 잘사는 지방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울릉도의 해양 및 천연자원을 활용해 다양한 신산업을 발굴할 계획이며 한동대와 난양공대 변환경제연구소 등과 함께 울릉도에 공동 연구개발 센터를 설립하고, 해양심층수 천연미네랄과 자연 성분 및 울릉 고로쇠 수액으로 메이플 시럽과 약용 성분을 추출하는 등 고부가산업을 창출할 예정이다.


조영준 기자(jebo777@hanmaiil.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윈 미디어    대구시 수성구 지산동 1188 3F
대표전화 : 1600-3645    등록번호 : 대구 아 00267    인터넷신문 등록일 : 2018.07.26    발행인: 조영준 본부장/ 편집위원장: 장종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조준제
광고/제보 이메일 : jebo777@hanmail.net
Copyright © www.NEWSWiN.net. All rights reserved.